파티마의 이야기

핵심

 

복자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께서 2000년 5월 13일 프란치스꼬와 히야친타를 복자품에 올리는 미사강론에서 말씀하시기를 “파티마의 메시지는 인류가 붉은 용의 계략《용의 꼬리가 하늘의 별 삼분의 일을 휩쓸어 땅으로 내던졌습니다. (묵시 12,4) 》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경고이며 회개로의 긴박한 호소입니다.” 라고 말씀하심과 같이 메시지의 핵심은 우리들의 죄로 인해 마음 상하신 하느님의 계시이며 이를 위한 보속과 죄인들의 회개를 위한 기도와 희생의 요청인 것입니다. 이렇게 파티마 메시지는 온 인류가 구원되어 영원한 행복을 누릴 수 있기를 바라시는 우리의 어머니이신 성모님의 간곡한 호소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2.성모님의 발현

 

 

 

 

 

 

 

 

 

 

 

 

 

 

 

 

 

 

 

 

 

 

 

 

 

 

 

 

 

 

 

 

 

 

 

 

 

 

 

 

 

 

 

 

 

 

 

 

 

 

 

 

 

 

 

 

 

 

 

 

 

 

 

 

 

 

 

 

 

 

 

 

 

 

 

 

 

 

 

 

 

 

 

 

 

 

 

 

 

 

 

 

 

 

 

 

 

 

 

 

 

 

 

 

 

 

 

 

 

 

 

 

 

 

 

 

 

천사의 발현

 

성모님의 발현

 

목격자

 

파티마의 제 3 비밀

 

파티마의 메세지

 

1917년 5월 13일

 

세 어린 목동은 “코바 다 이리아”라는 곳에서 양을 치고 있었다. 갑자기 번개와 같은 섬광이 번쩍이더니, 그들 앞에 있는 작은 떡갈나무 위에 한 부인이 서 있는 것을 보았다. 흰 옷을 입은 아름다운 부인은 태양보다도 더 찬란한 눈부신 빛을 내고 있었다.

 

부인은 자신이 천국에서 왔노라고 밝히면서 목동들에게 앞으로 여섯 달 동안 매달 13일 같은 시간에 그 곳에 와주기를 요청하였다. 루치아가 부인에게 그들이 천국에 갈 수 있는지 묻자, 부인은 세 명 다 천국에 갈 것이라 하면서, 다만 프란치스코가 묵주기도를 많이 해야겠다고 대답하였다.

 

그리고 부인이 목동들에게 물었다. “너희는 너희 자신을 하느님께 바치고, 하느님의 마음을 상해 드린 죄의 보속과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보내시고자 하는 고통을 기꺼이 참아 받겠느냐?” 목동들이 부인의 원의를 따르겠노라 하자, 부인은 다시 “너희는 많은 고통을 받게 될 것이다. 그러나 하느님께서 은총으로 너희에게 힘을 북돋아 주실 것이다.” “전쟁이 끝나고 세상에 평화가 오도록 매일 묵주기도를 바쳐라.” 하시고 부인은 동쪽으로 고요히 올라가 빛 안에서 사라졌다.

1917년 6월 13일

 

히야친타와 프란치스코 그리고 루치아는 주위에 모여든 많은 사람들과 함께 묵주기도를 다 바치고 나자 성모님께서 5월에 오셨던 그 작은 떡갈나무 위에 서계셨다.

 

“저에게 무엇을 원하십니까?” 루치아가 물었다.

“다음달 13일에도 여기 올 것과 매일 묵주기도를 바치기를 원한다. 그리고 읽는 법도 배워라."

“우리 모두를 천국에 데려다 주세요.”

“그래, 히야친타와 프란치스코는 곧 데려가겠다. 그러나 너는 좀 더 오래 여기 머물러 있어야 한다. 예수께서는 내가 세상에 알려지고 사랑받도록 너를 사용하고자 하신다. 그분은 세상에 내 성심에 대한 신심을 세우기를 원하고 계신다. 내 성심을 공경하는 사람에게 나는 구원을 약속한다. 그 영혼들은 내가 하느님의 옥좌 앞에 바쳐 드리는 아름다운 꽃처럼 사랑을 입을 것이다.”

“저 혼자 여기 머물러 있어야 합니까?”

“ 아니다, 아가야. 그것이 너를 괴롭게 만드느냐? 걱정하지 마라. 나는 너를 떠나지 않을 것이다. 내 티없는 성심이 네 안식처가 되고, 너를 하느님께로 이끄는 길이 되어 줄 것이다.”

 

성모님께서는 이 말씀을 하시면서 당신 양손을 펼쳐 전과 같은 그 굉장한 빛을 우리에게로 비춰주셨다. 그 빛 속에서 우리는 하느님 안에 잠겨 있음을 알았다. 히야친타와 프란치스코는 하늘로 뻗는 빛 속에, 루치아는 지상으로 부어지는 빛에 싸여 있는 것 같았다. 성모님의 오른손 손바닥 앞에는 가시에 둘려싸여 있는 심장이 있었다. 그것은 인류의 죄로 인해 상처입고 보상을 원하시는 티없으신 마리아의 성심임을 직감했다.

1917년 7월 13일 ( 파티마 제3비밀의 계시 )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어 묵주기도를 바치고 있는데, 또다시 광선이 번쩍였고 조금 후 그 떡갈나무 위에 성모님이 나타나셨다.

 

“저에게 무엇을 원하십니까?” 하고 내가 물었다.

“다음 달 13일에도 여기 와 주고 전쟁이 끝나고 세상에 평화가 오도록 매일 묵주기도를 바쳐라. 묵주기도의 모후만이 그것을 성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누구신지 저희에게 말씀해 주십시오. 그리고 당신이 저희에게 나타나셨다는 것을 모든 사람이 믿을 수 있도록 기적을 보여 주십시오.”

“매달 계속해서 여기에 오너라. 10월에는 내가 누구이며 무엇을 원하는지 말해 주겠다. 그리고 모든 사람들이 믿도록 기적을 행하겠다.”

지금 내가 분명히 기억하고 있는 것은, 사람들이 은총을 얻기 위해서는 묵주기도를 바쳐야 한다는 말씀이다.

“죄인들을 위해 너희 자신을 희생으로 바쳐라. 그리고 자주, 특히 어떤 희생을 바칠 때마다 이 기도를 바치도록 해라. ‘오, 예수님, 이 선물 드림은 당신을 사랑하기 위함이며, 티없으신 성모님의 마음을 상해 드린 보속이며, 죄인의 회개를 위함이나이다.’”

 

성모님께서는 이 말씀을 하시면서 앞서 발현하셨을 때와 같이 당신 손을 펼치셨는데, 그 손에서 나온 빛은 땅을 꿰뚫는 것 같았고 우리는 그 안에서 불의 바다를 보았다. 그 불 속에서 사람 모양의 흑색 또는 청동색의 숯덩이와 같은 영혼들과 악마들이 화염과 연기에 휩싸여 떠돌고 있었다. 그들은 큰 화재 때 맹렬히 타오르는 화염과 사방에서 불똥이 튀는 구름 같은 연기에 싸여 체중도 균형도 없이 실망과 통곡으로 몸부림치고 있었는데, 실로 그 광경은 우리를 공포로 전율케 만들었다. 악마들의 모습도 확연히 볼 수 있었는데, 불타고 있는 투명한 석탄과 같이 흉칙스러운 이상한 동물의 형태를 취하고 있었다. 우리는 너무도 겁에 질려 그들의 구원을 애원하며 성모님을 쳐다보았다. 그러나 성모님께서는 친절하면서도 슬픈 어조로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불쌍한 죄인들이 가는 지옥을 보았다. 하느님께서는 그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내 티없는 성심에 대한 신심을 이 세상에 세우고자 하신다. 내가 말하는 것을 너희가 실천하면 많은 영혼들이 구원될 것이요, 세상에는 평화가 올 것이다. 그리고 전쟁도 곧 끝날 것이다. 그러나 인류가 계속해서 하느님의 마음을 상해 드린다면, 비오 11세 교황(편집자 註•1922-1939년 재위) 때에 또 다른 더 무서운 전쟁이 일어날 것이다. 원인 모를 빛에 의해 밤이 밝혀지거든, 하느님께서 전쟁과 기아 그리고 교회와 교황에 대한 박해로써 세상의 모든 죄악을 벌하시려는 표지로 알아라. 이 재앙을 막기 위해, 러시아를 내 성심에 봉헌하고 매달 첫토요일마다 보속의 영성체를 실천하라고 부탁하러 다시 오겠다. 내 요청이 채워지면 러시아는 회개하고 평화가 올 것이다. 만일 그렇지 않으면 러시아는 자기 오류를 온 세상에 퍼뜨리고 전쟁을 유발하며 교회에 박해를 가할 것이다. 선한 사람들은 순교를 당하고 교황은 더 큰 고통을 받을 것이며, 여러 나라가 무너질 것이다. 그러나 결국 내 티없는 성심이 승리하게 될 것이다. 교황은 나에게 러시아를 봉헌할 것이고, 러시아는 회개할 것이며, 세상에 평화의 시기가 도래할 것이다. 그리고 포르투갈에서는 신앙의 진리가 항상 보존될 것이다. 이 말은 아무에게도 하지 마라. 프란치스코에게는 해도 좋다. 그리고 묵주기도를 바칠 때 매 신비가 끝난 다음에 이 기도를 바쳐라. ‘예수님, 저희 죄를 용서하시며, 저희를 지옥불에서 구하시고, 모든 영혼들을 천국으로 이끌어 주시며, 특히 자비를 가장 필요로 하는 영혼들을 돌보소서.’”

 

잠시 침묵을 지키고 있다가 내가 다시 물었다.

“제게 더 원하시는 것이 있습니까?”

“아니다. 오늘은 없다.”

1917년 8월 19일

 

프란치스코와 나는 우리가 번개라 부르던 섬광을 보았다. 히야친타가 도착한 조금 뒤, 우리는 떡갈나무 위에 나타나신 성모님을 보았다.

 

“저에게 무엇을 원하십니까?”

“계속하여 13일에 코바 다 이리아에 다시 와 주고, 매일 계속해서 묵주기도를 바칠 것을 원한다. 마지막 달에는 모든 사람들이 믿도록 기적을 보여 주겠다.”

“사람들이 코바 다 이리아에 가져다 놓은 돈은 어떻게 할까요?”

“그 돈을 가지고 두 개의 들것을 사도록 해라. 하나는 너와 히야친타 그리고 흰옷 입은 다른 두 소녀가 들고, 또 하나는 프란치스코와 다른 세 소년이 들어라. 사람들이 들것 위에 얹어 놓는 돈은 묵주기도의 모후 축일 준비에 쓰고 나머지는 성당 건축에 사용하여라.”

“몇몇 병자들을 고쳐 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래, 올해 안에 고쳐 주겠다.”

그러고 나서 성모님은 매우 슬픈 표정으로 말씀하셨다.

“죄인들을 위해 기도하고 많이 희생하여라.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희생해 주는 사람이 없어 지옥으로 떨어지는 영혼들이 많단다.”

 

그런 뒤 성모님은 여느 때와 같이 동쪽 하늘로 사라지셨다.

 

 

1917년 9월 13일

 

떡갈나무 가까이에 도착하여 거기 모인 사람들과 함께 묵주기도를 바치기 시작하였다. 조금 후 우리는 섬광을 보았고 예의 그 떡갈나무 위에 성모님께서 나타나셨다.

 

“전쟁이 끝나도록 계속해서 묵주기도를 바쳐라. 10월에는 주님께서도 오실 것이고, 통고의 성모와 가르멜의 성모도 함께 올 것이다. 요셉 성인도 세상을 축복하기 위해 아기 예수와 함께 나타나실 것이다. 하느님께서는 너희의 희생에 대단히 만족해 하신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잠자리에서까지 그 끈을 매고 있는 것을 좋아하지 않으신다. 낮 동안만 매고 있도록 해라.”

 

그때 우리들은 죄인들의 회개를 위한 희생으로 굵은 밧줄을 맨살에 묶고 있었다.

“귀머거리, 벙어리 등 병자들을 치유시켜 주시도록 부탁받았습니다.”

“그래, 고쳐 주겠다. 그러나 그들 중 어떤 이는 고쳐 줄 수 없단다. 10월에는 모든 사람들이 믿을 수 있도록 기적을 보여 주겠다.”

그러고는 전과 다름없이 성모님은 자태를 감추셨다.

 

1917년 10월 13일

 

나는 어떤 내적 충동에 이끌려, 우산을 접고 묵주기도를 바치자고 소리쳤다. 군중들이 우산을 접고 묵주기도를 바치기 시작하자 번뜩이는 광채에 이어 성모님께서 곧바로 나타나셨다.

“저에게 무엇을 원하십니까?”

“나는 묵주기도의 모후이다. 나를 공경하는 뜻으로 이 자리에 성당을 짓기를 원한다. 매일 묵주기도를 계속해서 바쳐라. 전쟁은 곧 끝날 것이고, 군인들은 각자 자기 집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병자를 고쳐 주시고 죄인을 회개시켜 주실 것 등 부탁드릴 일이 많이 있습니다. … ”

“어떤 것은 들어줄 수 있으나 어떤 것은 들어줄 수가 없구나. 먼저 그들은 하느님의 마음을 상해 드린 것을 보상하고 죄의 용서를 빌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슬픈 표정을 보이시며 말씀하셨다.

“인류는 이제 더 이상 하느님의 마음을 상해 드려서는 안 된다. 그분은 이미 너무 많은 상처를 입으셨다.”

이 말씀을 하신 다음 성모님께서는 손을 벌려 태양을 향하시며 하늘로 오르셨는데 그때 성모님으로부터 나오는 빛이 태양에 투영되었다. “저 태양을 좀 봐.” 하고 내가 소리친 것은 바로 그 광경 때문이었다. 나는 오직 내적 충동에 의해 그렇게 했었다.

비는 갑자기 멎었고 태양은 세 번이나 빙글빙글 돌면서 자주색, 오렌지색, 그리고 붉은색 등의 여러 가지 빛을 발산했다. 그러고는 그곳에 모인 군중들을 향해 곤두박질치는 듯했다. 이 현상은 10분 가량이나 계속되었다.

성모님께서 무한한 창공으로 모습을 감추시자 태양 옆에는 아기 예수님을 모시고 요셉 성인과 흰옷에 푸른 띠를 두르신 성모님께서 서 계셨다. 요셉 성인과 아기 예수님께서는 그때 손으로 십자 성호를 그으며 세상을 축복하고 계신 듯했다.

조금 후 그 광경은 사라지고 다시 예수님과 성모님이 보였는데 성모님께서는 통고의 성모님으로 나타나셨다. 주님께서는 조금 전에 요셉 성인이 하신 것과 같은 모양으로 세상을 축복하고 계셨다.

이 발현이 사라지자 성모님께서 다시 나타나셨는데 이번에는 가르멜 산의 성모님으로 모습을 드러내셨다.

 

파티마의 발현이 끝난 후 1925,1926년의 발현.

 

지극히 거룩하신 동정 마리아께서 그녀에게 나타나셨는데 그분 옆으로 빛나는 구름 위에 아기 예수님이 서 계셨다.

지극히 거룩하신 동정 마리아께서는 한쪽 손을 그녀의 어깨에 얹으시면서 다른 손에 들고 계신, 가시로 둘러싸인 심장을 그녀에게 보여 주셨다. 바로 그때 아기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가시로 덮인 지극히 거룩하신 네 어머니의 성심을 위로해 드려라. 배은망덕한 사람들은 순간마다 가시로 어머니의 성심을 찌르는데, 그 가시들을 빼드리기 위해 보상 행위를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구나.”

그런 다음 지극히 거룩하신 동정 마리아께서 말씀하셨다.

“내 딸아, 가시에 둘러싸여 찔리고 있는 내 심장을 보아라. 은혜를 모르는 인류가 모욕과 망은忘恩으로 매 순간 찌르고 있구나. 적어도 너만이라도 나를 위로하여라. 그리고 연이어지는 다섯 번의 첫토요일에, 내 성심을 거스른 죄를 보상하기 위한 지향으로 고해성사를 받고 영성체를 하며, 묵주기도 5단과 15분 동안 묵주기도의 열다섯 가지 신비를 묵상하는 자에게는 죽음의 순간에 구원에 필요한 모든 은총으로 돕겠다고 말하여라.”

 

1926년 2월 15일

 

아기 예수님께서 다시 그녀에게 나타나셨다. 예수님께서는 그녀에게 당신의 지극히 거룩하신 어머니께 대한 신심을 전파했느냐고 물으셨다. 그녀는 고해 신부의 어려움에 대해 말씀드리고, 또 원장 수녀는 그것을 보급시킬 준비가 되어 있지만 고해 신부가 그녀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하였음을 말씀드렸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네 장상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내 은총으로 그녀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그녀가 예수님께, 어떤 사람들은 첫토요일에 고해성사를 받기가 어렵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나서 처음 8일 중에 아무 때나 고해하러 가도 괜찮으냐고 여쭈었다. 예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대답하셨다.

 

“그렇다. 그들이 나를 받아 모실 때 은총 상태에 있고, 또 티없이 깨끗하신 마리아 성심께 보속하려는 지향만 갖고 있다면 좀 더 지나서 고해해도 괜찮다.”

그래서 그녀는 다시 여쭈었다.

“예수님, 그 지향을 세우기를 잊어 버린 사람들은 어떻게 합니까?”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먼젓번 기회 때의 효력이 다음 고해 때로 물려져서 그들은 다음 고해 때 그렇게 할 수 있다.”

 

 

마지막 발현 (파티마의 묵시록).

 

1929년 6월 13일

 

나는 홀로 성당 중앙에 있는 제단 난간 가까이에 무릎을 꿇고 엎드려 천사의 기도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성당 전체가 어떤 초자연적인 빛으로 밝아지더니 제단 위의 천장까지 뻗친 빛의 십자가가 나타났다.

 

십자가의 위쪽 좀 더 밝은 빛 속에서 한 남자의 얼굴을 볼 수 있었는데 그의 몸은 허리 부분까지 볼 수 있었다. 그의 가슴에는 빛의 비둘기가 있었으며 그의 아래에는 또 다른 사람의 몸이 십자가에 못 박혀 있었다.

 

허리 조금 아래로 공중에 떠 있는 성작과 큰 성체를 볼 수 있었는데, 그 위로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의 얼굴이 보였고 그분 옆구리의 상처로부터 핏방울이 떨어지고 있었다. 이 핏방울들은 성체에 흘러내린 뒤 성작 안으로 떨어졌다.

십자가의 오른쪽 팔 밑에는 성모님께서 당신의 티없이 깨끗하신 성심을 손에 들고 계셨다(칼이나 장미가 아니라 가시와 불꽃으로 둘러싸인 티없는 성심을 왼손에 들고 계신 파티마의 성모님이셨다). 십자가의 왼쪽 팔 아래에는 마치 제단 위로 흘러내리는 수정같이 맑은 물로 이루어진 것 같은 커다란 글자들이 “은총과 자비”라는 글자 형태를 이루고 있었다.

 

나는 그것이 지극히 거룩하신 성삼위의 신비라는 것을 알았고, 또한 밝히라는 허락을 받지 못한 이 신비에 대한 빛을 받았다.

그때 성모님께서 나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하느님께서 이 방법으로 구원하실 것을 약속하시면서 교황에게 전 세계 모든 주교들과의 일치 안에서 러시아를 내 티없는 성심에 봉헌할 것을 요구하시는 때가 왔다. 나를 거슬러 범한 죄로써 하느님의 정의의 심판을 받는 영혼들이 매우 많다. 그래서 나는 보상을 요청하러 온 것이다. 이 지향으로 네 자신을 희생하고 기도하여라.”

이것을 고해 신부님께 말씀드렸더니 신부님께서는 나에게 성모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적으라고 명하셨다.

후에 친밀한 내적 친교 중에 우리 주님께서는 다음과 같은 말씀으로 나에게 안타까움을 호소하셨다.

 

“사람들은 내 요청에 주의를 기울이려 하지 않았다. 프랑스의 왕처럼 그들은 결국 후회하고서야 그것을 행할 것이다. 그러나 그때는 이미 늦으리라. 러시아는 이미 자신의 오류를 전 세계에 퍼뜨렸을 것이며, 전쟁을 일으키고 교회에 대한 박해가 시작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교황은 더욱 많은 고통을 당하게 될 것이다.” 

 부산광역시 남구 장고개로 16번길 13  Tel : 051-646-3746   /  051-635-3854 

파티마의 세계 사도직 한국본부

 

 

  • Facebook Classic

전국협의회

맨 위로

COPYRIGHT © 2015 WORLD APOSTOLATE OF FATIMA, KOREA ALL RIGHT RESERVED.

Made by Shine artworks